롯데百광주점이 제안한 올해 설 선물 트렌드는?

김재원 | 기사입력 2022/01/07 [09:23]
롯데百광주점이 제안한 올해 설 선물 트렌드는?
김재원 기사입력  2022/01/07 [09: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김재원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설 명절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온 가족이 함께 만나서 시간을 보내는 대신 비대면으로 더욱 정성을 담아 고급스러운 선물을 보내는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난 4일 ‘청탁금지법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로 이번 설 명절부터 농축수산물 선물 가액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됨에 따라 광주지역 유통가도 관련 선물 물량을 대폭 확대하며 고객 지갑 열기에 들어간다.

 

롯데백화점 광주점은 2022년 설 선물 본 판매를 오는 7일부터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프리미엄 대표상품으로 ‘롯데 L-No.9 프레스티지 세트(8.4kg)’를 준비했다. 1++등급 중에서도 최상위 등급인 No.9의 명품 한우의 최고급 부위인 꽃등심·채끝·살치·안창·제비추리 등 10가지 부위로만 구성됐다.

 

또한 마리당 최소 300g이상으로 구성된 ‘명품 법성포 굴비 세트 진 1호(3.5kg 이상)’ 역시 한정수량으로 판매된다.

 

이번 설 명절에는 농축수산물 선물 가액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됨에 따라 물량을 20% 확대하고 10~20만원대 선물세트를 보강했다.

 

‘함평천지한우 알뜰 3호 세트’를 비롯해 ‘활전복세트 1호(1kg 이상 / 9마리)’, ‘롯데 상주곶감 프리미엄 1호(32개)등을 준비했다.

 

호남 지역에서 엄선한 기준으로 생산한 지역 대표 상품도 선보인다.

 

지난해 설에 지역 대표 상품 매출이 20% 이상 증가함에 따라 지역 상품 물량 역시 30% 이상 확대했다.

 

‘흑산도 홍어세트(7kg 이상, 시세기준)’와 한평천지한우 정성 3호세트(한우1+등급/ 등심0.8kg/ 채끝·불고기 각0.4kg)’, 정남진 백화고 2호(백화고 500g) 등을 구성했다.

 

전년 설 세트 상품군 중 매출이 50% 이상 증가하며 가장 높은 신장률을 보였던 ‘와인’ 역시 물량을 30% 이상 늘렸다.

 

귀성·귀향보다 집에서 설을 보내며 소규모로 근사하게 명절을 보내는 고객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KY 미국 피노 누아 럭셔리 1호’ 및 ‘AY 보르도 인기 와인 세트’ 등 세계 각국의 다양한 유명 와인이 판매된다.

 

한복양 롯데백화점 광주점 식품팀장은 “올해 설도 가족의 건강을 위해 비대면으로 명절을 보내는 문화가 대세가 될 것” 이라며 “가족·친지들을 위해 정성과 마음을 전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들을 준비한 만큼 보내시는 분이나 받으시는 분 모두 따뜻한 설 명절 보내시길 바란다” 라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