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2022 양궁월드컵'선수단 입국 등 대회 열기 고조

김재원 | 기사입력 2022/05/09 [16:13]
'광주 2022 양궁월드컵'선수단 입국 등 대회 열기 고조
김재원 기사입력  2022/05/09 [16: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인철 광주광역시 문화경제부시장이 '광주2022 양궁월드컵' 개최를 앞두고  9일 오후 광주국제양궁장을 방문해 관계자에게 대회준비 상황을 보고받고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사진=광주광역시 제공

‘광주 2022 양궁월드컵’ 개막 1주일을 앞두고 선수단이 속속 입국하는 등 대회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9일 시에 따르면오는 5월17일부터 22일까지 광주국제양궁장 등에서 '2022 양궁월드컵'이 개최된다.

 

이번 광주 양궁월드컵은 2025년 개최가 확정된 광주세계양궁선수권대회의 전초전으로 38개국 381명의 선수단(선수 270명, 임원 등 111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대회가 임박하면서 이날 호주선수단 12명이 인천공항을 통해 특별수송버스로 광주 선수단 숙소에 처음 도착해 코로나19 PCR검사와 컨디션 조절에 들어갔으며, 11일 버진아일랜드, 13일 홍콩, 브라질 선수단 등 입국이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이어 14일부터 16일까지 안산, 김제덕 등 한국선수단을 비롯해 대부분 참가국이 광주에 도착할 예정이다.

 

경기장 시설물 설치도 속도를 내고 있다. 예선, 본선경기(5월17~20일)가 열리는 광주국제양궁장은 기능실 물품 반입을 완료하고 대형전광판, 발사통제석 등 시설물 설치작업을 15일까지 마무리한다.

 

결승경기(5월21~22일)가 열리는 광주여자대학교 특설경기장은 19일까지 800여 석 규모의 관람석 등 시설 설치를 완료한다. 이틀간 결승경기는 SPOTV를 통해 전국에 방송된다. 

 

또 대회 시작에 앞서 11일 자원봉사자발대식, 12일 미디어데이 등이 열리며, 15일에는 대회 리허설이 진행된다.

 

한편,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은 이날 본선경기장인 광주국제양궁장과 결승경기장인 광주여자대학교를 찾아 시설물 설치 상황을 점검하고 상무지구 선수단 지정숙소와 경기장간 셔틀버스 운행노선도 살펴봤다. 

 

조인철 부시장은 “광주는 기보배, 최미선, 안산을 비롯해 역대 올림픽 양궁금메달 수상자를 6명이나 배출한 명실상부 양궁의 도시다”며 “이번 양궁월드컵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2025년 열리는 광주세계양궁선수권대회를 역대 최고 명품대회로 치러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스포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