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금리상승기'에 6월 아파트 경매 '시들'

이재호 | 기사입력 2022/07/08 [09:59]
광주·전남, '금리상승기'에 6월 아파트 경매 '시들'
이재호 기사입력  2022/07/08 [09: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광주 문흥지구 아파트 단지 ©이효성

지난 6월 광주·전남지역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은 전월보다 하락한 가운데 전남지역은 전국에서 가장 높은 하락폭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제공한 '2022년 6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광주 주거시설 경매 진행건수는 43건,낙찰건수 20건으로 낙찰률은 46.5%,낙찰가율은 91.1%로 집계됐다. 전남은 진행건수 117건, 낙찰건수 46건으로 낙찰률은 39.3%, 낙찰가율은 84.5%로 나타났다.

 

광주 주거시설 중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은 지난3월 97.4%에서 4월 99.0%로 상승했으나  5월 97.0%, 6월 96.0%로 2개월 연속 하락했다.

 

전남은 87.4%로 전월(106.1%)대비 18.7%포인트 떨어지며 전국에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매매시장의 매물적체와 예정된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 강화, 금리인상에 따른 대출이자 부담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 6월 전국 최다 응찰자 물건으로는 전남 고흥군 동일면에 소재한 토지(임야, 1만2409㎡)로 71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4467만 2400원)의 840.3%인 3억7540만원에 낙찰됐다. 

 

구룡마을 북동측 인근에 위치한 토지로서 주변은 농경지와 임야로 둘러싸여 있다. 부정형 완경사지로 자연림 상태이나, 차량 진출입이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바다가 조망되는 토지로서 향후 건축허가시 가치상승이 예상되는 토지로 평가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