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빅스텝 밟은 한은, 기준금리 2.25%로 0.50%p 인상

이재호 | 기사입력 2022/07/13 [10:33]
사상 첫 빅스텝 밟은 한은, 기준금리 2.25%로 0.50%p 인상
이재호 기사입력  2022/07/13 [10: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재호

한국은행이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현재 연 1.75%인 기준금리를 2.25%로 0.50%포인트 인상했다. 사상 처음 기준금리를 한꺼번에 0.50%포인트 올리는 '빅 스텝'을 밟았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는 13일 오전 9시부터 열린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금통위는 앞서 2020년 3월 16일 코로나19 충격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0%포인트 낮추는 이른바 '빅컷'(1.25→0.75%)에 나섰고, 두 달뒤인 5월 28일 추가 인하(0.75→0.50%)를 통해 2개월 만에 0.75%포인트나 금리를 빠르게 내렸다.

 

이후 무려 아홉 번의 동결을 거쳐 지난해 8월 26일 마침내 15개월 만에 0.25%포인트 올리면서 이른바 '통화정책 정상화' 시작을 알렸다.

 

기준금리는 이후 같은 해 11월과 올해 1월, 4월, 5월에 이어 이날까지 최근 약 10개월 사이 0.25%포인트씩 다섯 차례, 0.50%포인트 한 차례, 모두 1.75%포인트 높아졌다.

 

금통위가 통상적 인상 폭(0.25%포인트)의 두 배인 0.50%포인트를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 차례 연속(4·5·7월) 기준금리 인상도 전례가 없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