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충장중 야구부 추계야구대회 우승

김재원 | 기사입력 2022/10/21 [11:00]
광주 충장중 야구부 추계야구대회 우승
김재원 기사입력  2022/10/21 [11: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김재원

광주충장중학교 베이스볼클럽 야구부가 올해 마지막 대회인 22년 추계야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20일 광주충장중에 따르면 이번 대회는 광주광역시야구소프트볼협회가 주관해 순창팔덕다목적경기장에서 리그전으로 진행됐다. 18~20일 사흘 동안 광주 소재 중학교 야구부 및 여러 클럽팀이 참가해 자웅을 겨뤘다.

 

충장베이스볼클럽은 18일 첫 경기에서 동성중학교를 상대로 난타전 끝에 15:11으로 승리했다. 같은 날 열린 두 번째 경기에서는 광주베이스볼클럽을 상대로 9:2으로 승리했다. 이어 20일 세 번째로 열린 무등중학교와의 경기는 최강전답게 박빙의 승부를 펼쳤다. 충장베이스볼클럽은 접전 끝에 4:0으로 승리, 전승으로 대망의 우승패를 손에 넣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충장베이스볼클럽은 우승패 등 7개의 표창과 기념패를 수상하는 등 시상식을 휩쓸었다.

 

우승은 광주충장베이스볼클럽, 최우수선수 2학년 박서준, 우수투수 2학년 조현우, 도루상 2학년 김승민, 타점상 2학년 정현우, 감독상 감독 나길남, 지도자상 코치 임태준 등이다.

 

충장베이스볼클럽 나길남 감독은 "저학년들이 출전한 첫 대회였지만, 선수들이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며 ”내년 전국대회를 대비해서 동기부여가 됐고 선수들과 함께 내년 전국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충장베이스볼클럽은 올해 전국소년체전 준우승과 3월에 열린 대신육가공배 우승 등 각종 대회에서 뛰어난 성적을 내고 있다. 이종범, 김기태, 최희섭, 이의리 등 한국프로야구를 이끄는 선배들을 배출한 명문 야구부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스포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