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적체 호남고속도로 '동광주~광산' 속도낸다

김재원 | 기사입력 2022/10/26 [14:58]
만성 적체 호남고속도로 '동광주~광산' 속도낸다
김재원 기사입력  2022/10/26 [14: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김재원

상습 정체가 빈번한 호남고속도로 동광주~광산 구간이 넓어지며 운전자들의 불편이 해소될 전망이다.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광주북구갑, 국토위)과 이 26일 “호남고속도로 동광주~광산 확장사업의 막힌 숨통이 뚫렸다”고 밝혔다.

 

조 의원에 따르면 호남고속도로 확장사업은 경제성 B/C 0.79, 종합평가 AHP 0.527로 기재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타당성재조사 결과 타당성을 확보했다.

 

이 사업은 동광주~광산 11.2km구간의 4차선을 6차, 8차로 확장하는 사업으로 당초 사업비 4,031억원에서 3,041억원이 증액된 7,072억원으로 확정됐다.

 

2023년 상반기에 설계가 완료되면 하반기 착공 후 5년 뒤인 2028년 하반기에 준공될 예정이다.

 

호남고속도로 동광주~광산 구간은 1979년 2차로 개통이후 1986년 4차로까지 확장됐지만 교통수요를 따라가지 못해 만성정체가 심각했다.

 

이에 따라 2013년 12월 최초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B/C 0.96 AHP 0.517을 받으며 2,763억원으로 사업이 추진됐지만, 전략환경영향평가 결과 방음시설 1,100억원 등 총1,467억원이 증가되면서 2018년 타당성 재조사가 실시됐다.

 

이어 2019년 실시설계단계에서 노선주변 신규아파트 5개 단지(3,600세대)로 인한 추가 소음대책이 요구되어 총사업비가 3,000억원 이상 증가되면서 3차 타당성 조사가 불가피해졌고 총사업비 증가로 사업 좌초 우려까지 낳았다.

 

하지만 이번 타당성 재조사를 최종 통과함으로써 10여년간 난항을 겪어왔던 호남고속도로 확장사업에 속도가 붙게 됐다.

 

조오섭 의원은 “광주시민들께 약속했던 대로 북구지역 최대현안이자 오래된 숙제가 해결됐다”며 “북구를 관통하는 호남고속도로 확장으로 만성적인 교통정체 해소는 물론 더 많은 인적·물적 자원의 소통과 교류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