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청년 미취업자 70% "중소기업 안간다"

이준호 | 기사입력 2022/12/21 [09:04]
영암 청년 미취업자 70% "중소기업 안간다"
이준호 기사입력  2022/12/21 [09: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준호

전남 영암군 청년 취업자의 10명 중 4명꼴은 이직·전직 희망 이유로 '연봉, 복리후생 불만족'을 최우선으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미취업자의 70% 가량은 '중소기업 취업' 의향이 없었다.

 

20일 호남통계청과 영암군이 지난 6월29일부터 7월18일까지 영암지역 청년(만19~49세 가구원)을 10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2년 영암군 청년사회경제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향후 1년 이내에 이직·전직 의사가 있는 청년 취업자는 16.3%였고, 이직·전직 희망 이유는 '연봉, 복리후생 불만족(39.5%)'▲개인적 사유(21.3%·건강문제, 가족 돌봄, 육아 등)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미취업자의 중소기업 취업 의향은 '없음'이 66.7%였고, 중소기업에 취업하지 않으려는 이유는 ▲관련 업무 경험 없음(26.4%)▲대기업에 비해 낮은 근로조건(25.4%)▲고용 불안정(16.3%)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일자리 선택 시에는 ▲임금수준(33.6%)▲안정성(22.5%)▲근무 여건(22.2%)등의 순이었고, 희망 연평균 소득은 3000~4000만원 미만(34.4%)이 가장 많았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