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시장 한파 속 광주 '억소리'낸 신고가 아파트 등장

이효성 | 기사입력 2022/12/23 [09:17]
주택시장 한파 속 광주 '억소리'낸 신고가 아파트 등장
이효성 기사입력  2022/12/23 [09: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광주 북구 문흥지구 아파트 단지 ©이재호

가파르게 치솟는 기준금리로 인한 대출금리 상승으로 광주지역 주택시장도 급격하게 얼어붙으면서도 직전 신고가보다 최대 1억원이 넘은 가격에 거래되는 아파트가 나왔다.

 

21일 부동산정보업체 직방이 제공한 '2022년 아파트 매매가격변동률' 및 '최근 1년 이내 전국 아파트 신고가·신저가'를 분석한 결과, 고금리로 인한 금융비용 부담 증가 등으로 매수심리가 급격하게 위축되면서 올해 광주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은 2.1% 하락했다.

 

이같은 아파트 매매시장 침체 속에서도 신고가로 계약된 사례도 등장했다.

 

신고가 기록 아파트 상승액 상위 50개(12월17일 기준, 최근 30일 거래건)에 지난 12월1일 광주 북구 유동 금남로대광로제비앙 84.7㎡(2022년 준공)가 4억9000만원에 거래되며 상승액 5위를 기록했다.  앞서 8월 3억2600만원에 거래된게 직전 최고가였으나, 약 4개여월만(111일)에 1억6400만원(이전대비 50.3%)이  더 뛴 신고가 계약이다. 

 

또 이달 12일 서구 치평동 상무광명메이루즈 85.0㎡ 는 4억8000만원에 거래(직거래)되며 상승액 20위에 이름을 올렸다.

 

11월26일 3억9500만원에 거래된게 직전 최고가였으나, 16일만에 8500만원(이전대비 21.5%)이 더 오른 신고가 계약이다.

 

이밖에 상승액 상위 50개에는 북구 각화센트럴파크서희스타힐스 85.0㎡(3억1500만원→3억9000만원), 서구 치평동 상무메이루즈 85.0㎡(3억4300만원→3억9500만원)가 신고가로 거래됐다. 

 

이런 가운데 신저가 하락률·하락액 상위 50위에는 광주지역 아파트는 한 곳도 나오지 않았다. 

 

다만,  전남 광양 동광(부영)53.7㎡는 1년 내 최저가는 2250만원에 거래됐으나, 지난 11월 29일 1200만원이 내린 1050만원에 거래되며 신저가 계약을 기록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