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車 민간검사소 '부정검사 적발률' 0%…전남은 14%

이준호 | 기사입력 2022/12/28 [08:49]
광주, 車 민간검사소 '부정검사 적발률' 0%…전남은 14%
이준호 기사입력  2022/12/28 [08: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광주광역시 전경   ©이준호

국토교통부와 환경부가 지자체 등과 합동으로 실시한 자동차 민간검사소 부정검사 점검 결과, 광주지역 적발률은 0%인 반면 전남은 14%로 전국에서 세번째로 높은 적발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1월7~11월25일까지 전국 1800여개 자동차 지정정비사업자 중 부정검사 의심 등의 201곳에 대한 특별점검 실시해 17곳을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자동차검사관리시스템에서 민간검사소의 검사정보를  분석해 검사결과 합격률이 지나치게 높은 업체, 민원이 자주 발생하는 업체 등 부정검사 의심업체와 화물차검사 비율이 현저히 높은 업체 등을 선정했다. 

 

주요 위반사항으로는 ▲외관 검사 등 검사항목 일부 생략 8건(40%)▲검사 장면·결과 기록 미흡 7건(35%)▲시설·장비 기준 미달 3건(15%)▲장비정밀도 유지 위반 2건(10%)등이다.

 

적발된 민간검사소 17곳은 관할 지자체에서 10일에서 30일까지 업무정지(16곳) 및 직무정지(14명)의 행정처분을 부과할 예정이다.

 

점검 결과, 지자체 적발률은 서울(33%)이 가장 높았고▲강원(18%)▲전남(14%)등의 순이었고, 광주를 비롯한 7개 지자체의 민간감사소의 적발률은 0%로 나타났다. 

 

국토부는 7개 지자체의 58곳 검사소에 대해서는 상시점검을 지속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2022년 12월 현재 광주지역 지정정비사업자는 총51개(종합검사), 전남은 종합검사소 64개, 정기검사소 73개 등 총137개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