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올해 소비자물가 5.1%·5.7%↑...IMF 이후 최고

이준호 | 기사입력 2022/12/30 [11:01]
광주·전남, 올해 소비자물가 5.1%·5.7%↑...IMF 이후 최고
이준호 기사입력  2022/12/30 [11: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준호

올해 광주·전남지역 소비자물가는 전년대비 5.1%, 5.7% 각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유류비, 식료품, 원자재값, 도시가스·전기료 등 모든 물가가 치솟으며  1998년 IMF 외환위기 이후 24년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30일 호남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12월 및 연간 광주전남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연간 광주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대비 5.1% 상승해 1998년 IMF 외환위기 8.1% 이후 24년만에 가장 높았다. 

 

체감물가를 반영하는 생활물가지수는 전년대비 6.3% 상승했고, 신선식품도 7.0% 상승했다.

 

농축수산물(5.0%)은 수입쇠고기(24.4%)돼지고기(7.1%)가 상승을 이끌었고, 공업제품은 6.8% 상승한 가운데 경유(32.4%)휘발유(13.8%)가 크게 올랐다.  

 

전기가스도 전년대비 12.4% 상승했고, 서비스는 전년대비 3.4% 상승했다. 서비스 중에서 집세가 1.1%, 개인서비스 4.9% 각각 상승했다. 

  © 이준호

전남지역 연간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대비 5.7% 상승해, 1998년 외환위기 8.3% 이후 24년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생활물가지수는 전년대비 6.5%, 신선식품지수는 전년대비 4.0% 각각 상승했다.

 

농축수산물은 전년대비 3.3% 상승한 가운데 ▲수입쇠고기(17.9%)▲돼지고기(7.9%)▲수산물(6.0%)이 크게 올랐고, 공업제품(8.0%)은 ▲경유(32.7%)▲휘발유(14.2%)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서비스는 전년대비 3.8% 상승했고, 집세는 1.2%, 개인서비스는 5.4% 상승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