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제조업, 내년 1분기 체감경기 '먹구름' 지속

김재원 | 기사입력 2022/12/30 [11:11]
광주 제조업, 내년 1분기 체감경기 '먹구름' 지속
김재원 기사입력  2022/12/30 [11: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재원

광주지역 제조업체들은 내년 1분기 체감경기도 회복되지 못하며  악화될 것으로 전망한 가운데 제조업 10곳 중 6곳이상은 내년도 국내경제 위협 요인으로 '고물가 원자재 지속'을 최우선으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광주상공회의소가 광주지역 123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23년 1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를 조사한 결과, BSI(기업경기실사지수, 기준치=100) 전망치가'72'로 집계됐다. 

 

지난 2021년 4분기 전망치(113)이후 5분기 연속 기준치(100)를 화회하며 경기침체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미국의 급격한 금리 인상과 주요국의 고강도 통화긴축, 중국의 경기침체 등으로 글로벌 경제가 위축되는 데다 환율 및 물가 불안이 가중되면서 지역 제조업체들의 체감경기가'악화'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올해 4분기 실적은 '68'로 원자재가격 상승과 수급불안, 수출입 부진 등으로 기준치(100)를 밑돌며 저조한 수치를 보였다.

 

내년 1분기 업종별 전망은 'IT‧전기‧전자(126)'업종을 제외하고 다수 업종이 기준치를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IT‧전기‧전자(126)'업종은 동절기 제품과 프리미엄 소형가전 제품 판매 확대, 모기업 발주량 증가 등에 대한 기대감으로 경기 상승을 예상했다.

 

  반면 '식음료(70)'업종은 물가상승에 따른 고정비용 증가와 경기침체에 따른 매출 감소 우려로 체감경기 악화를 ,'고무·화학(64)'과'유리·비금속광물(56)'업종은 원자재가 상승에 따른 수익구조 악화와 수요감소 예상으로 경기 하락을 전망했다.

 

'철강·금속가공(50)','기계·금형(74)'업종은 발주량 감소, 환율 및 물가 불안정 확대 등으로 경기가 개선되지 못할 것으로 전망하였으며'자동자·부품(59)'업종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회복과 누적수요 이연 등에도 불구하고 경기침체 장기화로 내수 및 수출 부진이 하방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체감경기가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이 각각'56','74'로 집계됐는데, 이는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와 원자재가 상승과 수급불안, 금리 및 환율 변동성 확대 등으로 체감경기가 회복되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지역 제조업체들의 경영실적에 영향을 미쳤던 국내외 요인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내수시장 경기(38.2%) ▲원자재 가격(37.4%)▲수출시장 경기(25.2%)▲고금리 상황(16.3%)▲고환율 상황(7.3%)▲기타(2.4%)순으로 나타났다 .

 

 현 경제 상황을 고려할 때 내년 매출, 수출, 내수 전망이 각각 어떠할 것으로 예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매출의 경우 '감소(37.3%)', '올해와 비슷(28.5%)', '증가(34.2%)'로 응답했고▲수출은 '감소(26.1%)', '올해와 비슷(35.7%)', '증가(38.2%)'로 조사됐다.

 

내수는 '감소(40.6%)', '올해와 비슷(30.9%)', '증가(28.5%)'로 전망했다.

 

 내년 투자계획은 올해와 동일(50.4%)▲올해보다 감소(35.8%)▲올해보다 증가(13.8%)라고 응답했고, 내년 국내경제를 위협하는 요인으로는'고물가·원자재 지속(61.8%)'을 최우선으로 꼽았고▲고금리 지속(37.4%)▲고물가 및 원자재가 지속(36.6%)▲수출둔화 장기화(23.6%)▲고환율 장기화(17.9%)▲원부자재 수급 불안(15.4%)▲지정학적 리스크(8.1%)▲노사갈등(3.3%)' 순으로 나타났다.

 

경제리스크 관리를 위해 정부에서 역점을 두어야 할 과제에 대한 질문에서는' ▲경기 부양을 위한 금리정책(52.8%)▲환율 등 외환시장 안정(44.7%)▲자금조달시장 경색 완화(33.3%)▲공급망 안정화(19.5%)▲수출 및 기업활동 지원(18.7%)▲규제혁신을 통한 성장동력 확보(17.9%)▲지정학 리스크 완화를 위한 경제외교(13.0%)등으로 응답했다.

 

 최종만 광주상의 상근부회장은 "미국의 금리 인상, 생산원가 상승과 환율 및 물가 불안이 가중되면서 지역 제조업체들의 체감경기가 악화되고 있다"면서 "고금리가 지속되고 경기 둔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기업의 선제적 대응과 정부의 안정적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