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기업, 작년 '몸집'은 커졌지만 '속빈 강정'

이재호 | 기사입력 2022/12/30 [11:06]
광주·전남 기업, 작년 '몸집'은 커졌지만 '속빈 강정'
이재호 기사입력  2022/12/30 [11: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재호

지난해 광주·전남지역 기업의 성장성은 개선됐으나, 수익성과 안정성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가 광주전남지역 비금융 영리법인 6만1435개(제조업 1만522개, 비제조업 5만913개)를 대상으로 분석한 '2021년 광주전남지역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매출액증가율은 전년 0.9%에서 11.4% 상승했으나, 매출액영업이익률은 전년 4.9%에서 1.0%로 하락하고, 부채비율은 130.0%에서 144.9%로 상승했다. 

 

전국과 견줘 성장성 지표인 ▲매출액증가율(17.0%), 수익성 지표 ▲매출액영업이익률(5.6%), 안정성 지표 ▲부채비율(120.3%)모두 취약했다. 

 

제조업의 경우 매출액증가율은 전년 -2.6%에서 17.1%로 19.7%포인트 상승했으나, 전국(18.1%)을 화회했고, 매출액영업이익률도 4.6%로 전년(3.7%)에 비해 높아졌으나, 전국(6.8%)을 밑돌았다. 

 

부채비율은 125.9%로 전년(121.7%)에 비해 4.2%포인트 상승했고, 전국(78.6%)을 크게 웃돌았다. 

 

비제조업 매출액증가율은 9.6%로 전년(2.1%)에 비해 상승했으나, 전국(16.2%)을 하회했다.

 

매출액영업이익률은 전년 5.3%에서 -0.3%로 하락했고, 전국(4.6%)을 밑돌았다. 부채비율은 149.2%로 전년(131.8%)대비 높아졌으나, 전국(158.2%)을 하회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