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6월모의평가]전남.조선대 의예과 287점.283점

김재원 | 기사입력 2023/06/07 [08:04]
[수능 6월모의평가]전남.조선대 의예과 287점.283점
김재원 기사입력  2023/06/07 [08: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재원

지난 1일 실시한 2024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 가채점 결과 전남대 의예과는 287점. 조선대 의예과는 283점이면 지원이 가능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6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모의평가는 2015 개정교육과정에 따라 변화된 수능 시험이 적용된 지 3년 째를 맞아 치러졌다.

 

문・이과 구분이 폐지되고, 국어와 수학에 선택과목이 도입됐다.

 

국어 공통과목(76%)은 ‘독서’와 ‘문학’이고, 선택과목(24%)은 ‘화법과작문’, ‘언어와매체’ 중에서 1개 과목을 선택했다. 수학 공통과목(74%)은 ‘수학Ⅰ’과 ‘수학Ⅱ‘이며, 선택과목(26%)은 ’확률과통계‘, ’미적분‘, ’기하‘ 중에서 1개 과목을 선택했다. 사회탐구와 과학탐구는 계열 구분 없이 최대 2개 과목을 선택했다.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절대평가로 시행됐다.

 

광주지역 전체 응시자는 9,773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약 1,000명 정도 줄었다. ‘국어’는 9,745명이 응시했는데, ‘화법과작문’은 7,008명(71.9%), ‘언어와매체’는 2,737(28.1%)명이 응시했다. 수학은 총 9,737명이 응시했고, 선택과목 현황은 ‘확률과통계’ 4,752명(48.8%), ‘미적분’ 4,782명(49.1%), ‘기하’ 203명(2.1%)으로 나타났다. 전년도 6월 모평과 비교했을 때, ‘화법과작문’ 4.7% 감소, ‘언어와매체’ 4.7% 증가, ‘확률과통계’ 3.6% 감소, ‘미적분’ 6.3% 증가, ‘기하’ 2.7% 감소했다. 

 

광주진학부장협의회와 진로진학지원단 진학분석팀은 광주지역 고등학교 6월 모의평가 가채점 점수를 분석했다. 그 결과, 이번 모의평가는 전년도 수능과 난이도가 유사한 수준으로 변별력을 갖춘 것으로 파악했다.

 

 

‘국어’는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됐다. 공통과목에서 독서는 EBS 교재 연계율 상승이 돋보였고, 문학에서는 비연계 작품의 출제로 변별력을 높였다. 독서영역에서 추론적 독해를 요구하는 6, 11, 16번을 어떻게 풀었느냐에 따라 희비가 갈릴 것으로 예상되며, 문학은 29번 문항이 학생들에게 다소 어려웠을 것으로 판단된다. 

 

수학은 작년 수능과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됐다. 기존에 선다형으로 출제되던 문항이 단답형으로 출제되는 등 문제 유형에 약간의 변화가 있었지만 초고난도 문항은 없었고, 공통영역에서 고난도 문제가 다수 출제됐다. 전통적으로 힘들어하는 도형 13번에 대해서 쉽게 해석하기 어려운 형태로 출제돼 많은 수험생이 어려움을 겪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미적분에서 도형을 활용한 문항이 출제되지 않아 상대적으로 체감 난이도는 다소 낮아질 듯하다. 30번 문항에서 그동안 출제됐던 미분이 아닌, 급수 문항이 출제돼 다소 낯선 형태에 당황한 수험생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영어는 지난해 수능과 유사한 난이도였으며, 문해력을 요구하는 문항이 출제됐다. 29번 어법 문항은 수의 일치를 묻는 평이한 수준으로 출제됐으며 31~34번 빈칸 추론 문항도 초고난도 문항은 출제되지 않았다. 전반적으로 난이도가 높지 않았을 것으로 판단된다. 

 

사회탐구는 과목 간의 차이는 있겠지만 전반적으로 전년도 수능과 유사한 난이도를 유지해 안정적인 출제가 이뤄진 것으로 분석됐다. 40점대 중·후반대에서 1등급 컷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학탐구Ⅰ 과목의 경우 전년도와 비슷한 난이도로 출제됐지만, 과학탐구Ⅱ 과목은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 

 

이같은 분석 결과에 맞춰 광주진학부장협의회와 진로진학지원단 진학분석팀은 국·수·탐 원점수 300점 기준으로 지원 가능 대학 및 학과를 기늠했다.

   

서울대학교는 인문계열 280점 내외, 자연계열 274점 내외에서 지원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 자연계열은 서울대 응시기준[수학(미적분/기하)+과탐(2과목), Ⅰ+Ⅱ조합은 서로 다른 분야의 과목]을 충족한 학생들의 표본에 의한 자료이다.

 

고려대·연세대는 인문계열 272점 내외, 자연계열 270점 내외에서 지원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

 

광주과학기술원(GIST) 지원 가능 점수는 269점 내외, 광주교육대학교는 233점 내외, 한국에너지공과대학은 272점 내외에서 지원 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

 

전남대 인문계열은 영어교육과 238점, 국어교육과 234점, 행정학과 232점, 경영학부는 228점, 정치외교학과 220점, 국어국문학과는 216점, 인문계열 지원 가능 점수는 209점 내외로 예측된다. 

 

자연계열은 의예과 287점, 치의학전문대학원 280점, 약학부 275점, 수의예과 270점, 전기공학과 256점, 간호학과 231점, 조경학과 222점으로, 자연계열 지원 가능 점수는 수학 지정(미적분/기하) 학과는 216점, 수학 미지정(미적분/기하/확률과 통계 모두 지원 가능) 학과는 209점 내외에서 지원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조선대의 경우 의예과 283점, 치의예과 277점, 약학과 273점, 간호학과 208점 내외로 예상된다. 정시 선발 비율이 전년도 20.5%에서 올해 8.8%로 대폭 감소해 정시 지원 시, 이월 인원 확인의 중요성이 확대됐다.

    

단, 배치기준 자료의 학과 및 배치군은 2024학년도 전형 계획안에 따른 것으로 정시전형 확정 발표 시 변경될 수 있으며, 단순 지원가능 기준 점수이므로 참고자료로만 활용해야 한다. 또한 위의 배치기준 점수는 영어와 한국사를 제외한, 국·수·탐 원점수 300점 기준이므로 영어 등급점수에 따라 변동이 클 것으로 판단된다. 이에 따라, 실채점 분석자료가 나오면 대학별 환산점수로 계산해 유불리 정도를 판단해 대입지원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이번 모의평가 결과는 오는 28일 수험생에게 통보될 예정이다. 성적통지표에는 영역별·과목별로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 영역별 응시자 수가 표기된다. 절대평가로 시행되는 영어·한국사・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등급과 응시자 수만 표기된다. 한국사 영역 미응시자는 성적 전체가 무효 처리된다. 

 

한편 시교육청은 6월 모의평가 가채점 결과분석설명회를 오는 7일 19시 광주교육연구정보원 대강당에서 고3 진학부장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아울러, 실채점 결과와 점수를 분석해 7월5일 19시 광주교육연구정보원 대강당에서 고3 진학부장 대상으로 결과분석설명회도 계획하고 있다.

 

또 고3 학생들과 학부모들을 위해 6월 모의평가 분석자료를 광주시교육청 유튜브, 광주진로진학정보센터 홈페이지, 빛고을 꿈트리 진로진학 상담 밴드에 7월6일 이후 온라인으로 게시할 예정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