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구상의, 위기의 지방 건설사 'PF 대출 금리 인하' 건의

김재원 | 기사입력 2024/02/06 [17:37]
광주·대구상의, 위기의 지방 건설사 'PF 대출 금리 인하' 건의
김재원 기사입력  2024/02/06 [17: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재원

광주·대구지역 대표 경제단체가 지방 건설사의 유동성 위기 확산을 막기 위한 'PF 대출 금리 인하'에 한목소리를 냈다.

 

광주상공회의소와 대구상공회의소는 지난 5일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지방건설 경기 활성화를 위한 PF 대출금리 인하'를 촉구하는 공동 건의서를 대통령실, 국토부, 기재부, 금융위 등 정책당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양 상의는 "최근 부동산경기 침체와 미분양 아파트 증가, 건설 원가 상승, 고금리 등에 따른 지방 건설사의 법정관리, 유동성 위기 등의 어려움이 확산됨에 따라, 협력사와 근로자 등 지역 경제에 미치는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방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신속히 마련하기 위한 차원이다"고 설명했다.

 

두 상의는 건의문에서 "건설경기 침체 장기화와 미분양 증가, 자금경색 심화 등으로 지방 건설사들이 유동성 위기를 겪으면서 연이은 법정관리 신청과 이로 인한 하도급 업체들의 직·간접적 피해가 확대되는 등 지방 소재 건설회사들이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특히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등을 제때 갚지 못하면서 지방 부동산·건설업체들의 금융기관 연체액과 연체율이 2년 새 가파르게 증가하는 등 지방 건설사들의 위기가 심화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 작년 5대 시중은행 예대 금리차가 평균 1.3%포인트대에 불과했음데도 금융권의 가산금리, PF 금리 인상 폭 확대로 실제 브릿지론이나 본 PF대출 시에는 기본금리가 9%대 이상으로 과도하게 급등하며 지방 건설사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양 상의는 "부동산경기 하락에 따른 미분양 아파트 증가, 고금리에 따른 이자부담 가중, 부동산 PF대출의 만기 연장 등의 3중고를 겪고 있는 지방 건설사의 경우 건설업 특성상 자금 사정이 연쇄적으로 맞물린 경우가 많아 다수 건설사 및 협력사의 연쇄 부도 위험과 함께 근로자에 대한 임금 체불, 수분양자의 입주 지연 등으로 인한 피해 확산이 우려된다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이어 "건설산업은 지방 경제 성장을 주도해 온 중추이자 지방 경제 발전의 핵심 산업이다"라면서 "업계 전체가 이번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여 지방 경제와 국가 경제를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정책당국의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