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집 태우며 액운 날려보내세요"

김재원 | 기사입력 2024/02/19 [15:47]
"달집 태우며 액운 날려보내세요"
김재원 기사입력  2024/02/19 [15: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보름 민속놀이 달집태우기 © 김재원

전남도농업박물관(관장 임영호)은 오는 24일 오후 4시부터 영암 삼호읍 영산호 관광지 농업테마공원에서 ‘갑진년 정월 대보름 달집태우기’ 행사를 개최한다.

 

정월 대보름은 1년 중 가장 크고 밝은 달이 뜨는 날로, 예로부터 한 해의 건강과 풍요를 기원하는 다양한 민속놀이가 열렸다.

 

특히 달집태우기는 달이 떠오를 때 원추형의 달집에 불을 지르고 불꽃이 타오르면 농악을 치면서 달집 주위를 돌며 노는 놀이로 정월대보름의 대표적 민속놀이다.

 

전남도농업박물관의 달집태우기 행사는 전남 서부지역에서 가장 규모가 큰 대보름 행사다. 미리 제작한 10m 높이의 달집에 불을 지르면서 달맞이를 하고 지신밟기와 줄다리기, 풍물놀이와 소원 글쓰기 등 다양한 민속놀이를 경험할 수 있다.

 

또 풍년과 건강을 비는 고사와 함께 극단 갯돌의 풍물놀이가 벌어지는 가운데 모든 참가자가 함께 손 잡고 달집 주위를 도는 강강술래 등도 펼쳐진다.

 

농업박물관은 행사에 참가하는 도민 1천여 명에게 선착순으로 박물관에서 준비한 호두·땅콩 등 부럼을 무료로 나눠주고 따뜻한 돼지감자차도 제공한다.

 

이밖에도 이번 행사에는 목포민속연연합회의 협조로 창작 연, 줄 연, 액막이 연 날리기 시연이 있을 예정이다. 가오리연 판매·체험 부스에서는 남녀노소 누구나 전통 연을 만들어 보고, 날려볼 수 있다.

 

임영호 전남도농업박물관장은 “정월 대보름은 농경사회에서 가장 큰 명절로 풍요와 안녕을 비는 다양한 민속놀이가 열렸으나 지금은 대부분 잊히고 사라지고 있다”며 “지역민과 관광객이 전통세시 풍속이 얼마나 흥겹고 의미 있는 놀이이고 문화인지를 되새기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