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친환경․에너지 스타트업 30개社 선발 ·지원

이효성 | 기사입력 2024/02/23 [11:18]
한전,친환경․에너지 스타트업 30개社 선발 ·지원
이효성 기사입력  2024/02/23 [11: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전 나주 본사   ©이효성

한국전력이 주관하고 중소벤처기업부가 공고하는'2024년도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의 친환경․에너지 분야 창업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는 국가 경쟁력 확보에 반드시 요구되는 초격차 10대 분야를 지정, 글로벌 진출이 가능한 기술기반의 스타트업을 선발하여 창업자금과 R&D, 기술고도화 등을 지원한다.

 

정부는 올해 초격차 10대 분야의 스타트업 217개사를 선발하여 민관 합동으로 향후 3년간 약 2,387억원의 사업화 및 기술개발(R&D)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며, 분야별 기술사업화 주관기관을 통해 원천기술의 확보와 기술개발 고도화를 지원할 예정임.

 

초격차 10대 분야는 스템반도체 ②바이오․헬스 ③미래 모빌리티 ④친환경․에너지 ⑤로봇 ⑥AI․빅데이터 ⑦사이버보안․네트워크 ⑧우주항공․해양 ⑨차세대원전 ⑩양자기술 등이다.

 

친환경․에너지 분야의 경우, 일반공모(16개사)와 민간 및 부처추천(14개사) 등을 통해 업력 10년 이내의 스타트업 30개사를 선발할 예정이며, 정부 창업지원포털(www.k-startup.go.kr)에서 2월 29일 오후 3시시까지 온라인으로 사업 신청이 가능한다.

 

한전은 친환경·에너지 분야의 기술사업화 주관기관으로서 R&D 인프라 및 산학연 네트워크를 활용해 유망 스타트업의 기술고도화와 창업사업화를 지원할 예정이며, 선발된 기업은 정부로부터 3년간 최대 6억원의 사업화자금 및 5억원의 R&D자금을 보조받을 수 있다.

 

이와함께 켄텍(KENCEGH) 등 협력기관과 함께 선발기업에 기술개발 컨설팅, 공동 R&D 및 실증, 글로벌 인허가 획득, 해외시장 진출, 투자유치 등을 지원할 것이며,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는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도 더욱 활성화할 계획이다.

 

한전은 "에너지 대전환 시대 에너지생태계의 혁신 성장을 견인할 핵심 주체인 유망 스타트업을 적극 발굴하고 글로벌 브랜드 기업으로 도약시키기 위해 전방위적 지원과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