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코로나19로 줄어든 가구소득 재난지원금이 메꿨다
이준호 기사입력  2021/12/17 [11: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준호

지난해 광주·전남지역 가구당 소득은 각각 6076만원, 5456만원으로 전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줄어든 가구소득은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이 메꿨다.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3월말 현재 광주 가구당 자산은 3억9428만원으로 전년(3억5554만원)대비 9.8% 증가했다. 전남은 3억1646만원으로 전년(3억1512만원)대비 0.4% 증가했다.

 

같은 기간 현재 광주 가구당 부채는 6593만원(중앙값 5884만원)으로 전년(6035만원)대비 8.4% 증가했다.

 

이 중 금융부채는 5566만원로 담보대출이 4441만원(48.5%), 신용대출 797만원, 임대보증금 1026만원으로 나타났다.

 

전남 가구당 부채는 4622만원(중앙값 4020만원)으로 전년(4545만원)대비 1.7% 증가했다.

 

이 중 금융부채는 3862만원이었으며, 담보대출 2798만원, 신용대출 674만원, 임대보증금 75만9000원금으로 나타났다.

 

광주·전남 부채규모는 전국 평균(8801만원)보다 못미쳤다. 광주는 서울을 비롯한 7개 특·광역시 중 낮았고, 전남은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2020년 광주 가구당 소득은 6076만원(중앙값 4896만원)으로 전년(6030만원)대비 0.75% 감소했다.

 

이 중 근로소득은 3920만원으로 전년(4159만원)대비 5.75% 감소했고, 사업소득은 947만원으로 전년(747만원)대비 21.1% 증가했다. 공적이전 소득은 830만원으로 전년(723만원)대비 12.9% 증가했다.

 

전남은 5456만원(중앙값 3978만원)으로 전년(5290만원)대비 3.4% 감소했다. 이 중 근로소득은 2900만원으로 전년(2872만원)대비 0.97% 증가했으나, 사업소득은 1393만원으로 전년(1485만원)대비 6.2% 감소했다. 공적이전소득은 875만원으로 전년(660만원)대비 24.6% 증가했다.

 

광주·전남 모두 줄어든 가구 소득을 코로나19 재난지원금(공적이전소득)이 다소 메꾼 셈이다.

 

공적이전소득은 가구가 비경제적 활동으로 얻은 수입으로서 공적 보조금, 사적 보조금을 모두 합산한 금액이다. 각종 법률에 의해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지급받은 공적인 사회보장 수혜금인 공적이전소득(공적연금, 기초연금 등)과 다른 가구나 비영리단체로부터 받은 사적이전소득이 포함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6 다음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