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역 백화점, 불황에 저가 설 선물 구입 고객 증가
운영자 기사입력  2015/02/16 [10: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계속되는 불황에 씀씀이가 줄어들면서 저가의 설 선물 구입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다.

 

롯데백화점 광주점은 올해 설 상품권 패키지 판매가 시작된 1월 16일부터 2월 15일까지 약 한 달간 상품권 판매 현황을 분석한 결과 10만원 이상 고액권종의 비중이 줄고 5만원권 이하는 판매가 늘었다고 16일 밝혔다.

 

명절 선물로 가장 선호하는 10만원권이 기간 중 전체 판매수량의 58%를 차지하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지만, 이는 작년(62%)과 재작년(63%) 설의 판매구성비에 비하면 확실히 감소한 수치다.

 

또한 30만원 및 50만원 고액 상품권의 비중도 8%로 작년(9%)에 비해 줄어들었다.

 

대신 5만원권 이하 실속형 상품권은 전체의 34%를 차지하며 지난해 설에 비해 약 1.2배 가까이 늘어 대조를 보이고 있다.

 

권종별로는 5만원권이 20%로 작년(16%)에 비해 1.3배가량 증가했으며, 1만원권 12%, 5000원권 2%를 각각 차지하며 1.2~2배씩 늘었다.

 

백화점 측은 계속되는 소비심리 부진과 넉넉지 못한 주머니 사정으로 실속을 챙기는 '불황형 소비트렌드'가 선물용 상품권 구입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해석했다.

 

또 과거 대표적인 명절 선물이었던 양말도 귀환했다.

 

롯데백화점광주점이 지난 2일부터 9일까지 양말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대비 약 28% 가까이 매출이 신장했다.

 

이는 3년 전(12년 1월 9일~16일) 양말 신장률이 -10% 수준이었던 것에 비하면 괄목할만한 성장세로, 계속되는 불황으로 고객들의 지갑이 얇아진 것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광주지역 백화점은 설 선물세트 판매에서도 중저가 상품군의 선전에 힘입어 모처럼 웃었다.

 

롯데백화점광주점의 설 선물세트 중간 판매실적은 전년대비 3.0% 신장했으며, 광주신세계도 0.2% 신장했다.

 

양 백화점 모두 3~5만원대 실속형 가공식품 선물세트가 인기를 끌며 알뜰 소비 형태가 확산되는 모습을 보였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6 다음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