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작년 '퇴직연금 적립금' 1조3192억원
이재호 기사입력  2022/04/22 [10: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재원

지난해 광주은행 퇴직연금 적립금이 1조원을 돌파한 가운데 '기업형IRP' 적립금은 지방은행 중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감독원이 내놓은 '2021년 퇴직연금 적립금 운용현황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광주은행 퇴직연금 적립금 규모는 1조3192억원으로 유형별로 ▲DB(확정 급여형) 4917억원 ▲DC(확정 기여형) 6352억원 ▲기업형IRP(Individual Retirement Pension)836억원 ▲개인형IRP 1087억원으로 집계됐다.

 

퇴직연금 전체 적립금은 12개 은행 가운데 하위권에 머물렀지만, 기업형 IRP적립금은 ▲경남(439억원) ▲대구(401억원) ▲부산(176억원)등 지방은행 중 가장 많았다.

 

근로자 또는 자영업자 등이 개인적으로 가입하는 개인형IRP와 달리 기업형 IRP는 회사(고용주)가 근로자를 위해 가입하는 것이다.

 

기업형 IRP는 근로자가 회사를 다니면서 퇴직금을 받는 대신 퇴직연금(적립금)으로 받는다. 금액은 DC형 퇴직연금(적립금)과 동일하게 임금의 1/12를 적립하고, 그 적립금의 운용수익까지 근로자가 퇴직연금(적립금)으로 받을수 있다.

 

근로자가 기업형 IRP를 가입한 회사를 퇴직하면, 회사는 금융기관(퇴직연금사업자, 은행 등 )에 퇴직연금 지급 요청을 하게 된다. 그러면, 해당 기업형 IRP 가입 은행 등은 근로자의 진짜 개인형 IRP로 현재까지의 적립금과 운용수익을 '이전' 해준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7 다음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