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하락'에 전남, 올해 '마늘·양파' 재배면적 감소
이준호 기사입력  2022/04/29 [11: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준호

올해 전남지역 마늘, 양파 재배면적은 전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2022년 마늘, 양파 재배면적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남 마늘 재배면적은 3887ha로 전년대비 0.8% 감소했다.

 

전남 마늘 재배면적은 2020년 5326ha에서  ▲2021년 3917ha ▲2022년 3887ha로 줄었다. 전남 마늘 재배면적은 전국에서 ▲경남(6402ha) ▲경북(4536ha)다음으로 세번째를 차지했다.

 

양파 재배면적은 6676ha로 전년대비 1.5% 감소했다. 

 

지난해 2분기 이후 가격 하락세가 정식기까지 이어진 영향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전남지역 양파 재배면적은 전국에서 가장 넓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양파 정식기(10월∼12월) 평균 가격(도매, 상품 1kg)은 2018년 693원에서  ▲2019년 625원으로 하락한 후 ▲2020년 1277원으로 크게 올랐으나,  2021년 952원으로 떨어졌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6 다음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