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 '경영정상화' 파란불
이재호 기사입력  2022/04/29 [11: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이재호

금호타이어의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이 실적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경영정상화에 파란불이 켜졌다.

 

28일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원자재 가격 상승, 물류비 증가 등 어려움이 있었으나, 고인치 타이어와 전기차 전용 타이어와 같은 고수익 제품 판매 확대로 올해 1분기 금호타이어는 매출 증가는 물론 흑자전환에 성공할 것으로 예상되며 상반기 누적 실적도 지속적인 매출 확대와 영업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같은 기대감은 국내외 다양한 마케팅이 한 몫했다는 분석이다.

 

금호타이어는 최근 새롭게 론칭한 신규 기업브랜드 TV광고 '세계를 달리다'편은 '금호타이어가 전세계 어디든 달리지 못할 길은 없다'는 핵심 메시지를 담고 있으며 일반 대중들과 고객들에게 금호타이어가 추구하는 가치를 전달하기에 충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금호타이어의 유튜브 공식 채널인 '엑스타 TV'(www.youtube.com/ecstatv)는 론칭 후 2년만에 국내업계 최초로 구독자 10만명을 돌파하며 유튜브로부터 실버 버튼을 받기도 했다. 

 

2019년 4월 런칭한 '엑스타 TV'는 기업, 타이어, 자동차, 스포츠, 모터스포츠 그리고 또로로로 캐릭터 등 상대적으로 폭넓은 카테고리 구성을 통해 타이어나 자동차 등 관련 분야뿐만 아니라 스포츠, 트렌디한 문화까지 다양한 컨텐츠로 구독자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유럽시장 공략을 위해 오는 5월 24일부터 3일간 독일 쾰른에서 열리는 국제 타이어 전시회 '더 쾰른 (The Tire Cologne) 2022'와 5월 25일부터 4일간 이탈리아 볼로냐 에서 열리는 '오토프로모텍 (Autopromotec) 2022'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회 참가를 통해 유럽지역 주요 거래선을 초청해 고객과 소통하고 브랜드 인지도를 높일 예정이며, 고성능, 여름용, 겨울용, 올시즌, TBR, 전기차 전용, 미래 컨셉 타이어들로 구성하여 전시할 계획이다.  

 

더불어 올해 금호타이어는 세계 최고 수준의 TCR 대회인 'TCR 유럽'의 오피셜 타이어로 참가하며 국내외 시장에서 모터스포츠 기술력의 입지를 다진다. 

 

오는 4월 30일부터 2일간 포르투갈에서 진행되는 TCR유럽 개막전을 시작으로 TCR 덴마크, TCR 스페인, TCR 동유럽도 후원하게 되며, 금호타이어는 대회 참가 차량 전체에 금호타이어의 레이싱 타이어 '엑스타(ECSTA) S700, W701' 전량을 유상 공급한다.

 

금호타이어는 그동안 프리미어리그의 명문구단 영국 토트넘 흣스퍼를 비롯해 독일 바이엘04 레버쿠젠, 체코 FK 믈라다볼레슬라프와도 공식 글로벌 파트너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밖에  북미에서는 NBA 공식 후원사로서 세계 최대의 타이어 소비시장 중 하나인 미국에서의 마케팅 활동도 적극적으로 하고 있고, 국내 CJ슈퍼레이스 6000클래스 참가하는 엑스타 레이싱팀을 운영하며 'CJ슈퍼레이스 금호 GT 클래스'에 공식 타이어를 공급하며 네이밍 스폰서로도 참여하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7 다음
광고
광고
인기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