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타이거즈 홈 개막전 역전승...이범호 감독 첫 승

이효성 | 기사입력 2024/03/24 [08:06]
KIA 타이거즈 홈 개막전 역전승...이범호 감독 첫 승
이효성 기사입력  2024/03/24 [08: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형우 KIA타이어즈 선수가 이범호 감독(우측)에게 경기 후 첫 승을 축하하는 꽃다발을 전하고 있다./사진=기아타이거즈 홈페이지 캡펴 © 이효성

KIA는 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림 '2024 프로야구 SOL 은행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개막전에서 윌 크로우의 호투, 1회 5점을 빼내는 것과 폭풍주루, 최원준의 쐐기포, 불펜의 확실한계투를 앞세워 7-5로 승리했다.

 

키움은 김혜성(2루수) 도슨(중견수) 임지열(좌익수) 최주환(1루수) 김휘집(지명타자) 김동현(포수) 송성문(3루수) 이형종(우익수) 이재상(유격수)으로 라인업을 꾸몄고 KIA는 박찬호(유격수) 김도영(3루수) 소크라테스(좌익수) 최형우(지명타자) 김선빈(2루수) 이우성(우익수) 황대인(1루수) 김태군(포수) 최원준(중견수)으로 경기에 나섰다. 부상으로 개막전에 불참한 나성범 자리엔 황대인이 대신했다. 

 

기선은 키움이 잡았다.

 

리드오프 김혜성의 우전안타로 출루한 후 도슨과 임지열이 중견수 뜬 공으로 생각났지만 최주환이 KIA 창고 윌 크로우의 151km 짜리 직구를 통타해 우월 투런을 그렸다.

 

2024 프로야구 1호 홈런이다.

 

기아는 바로 반격에 나섰다.

 

리드오프 박찬호가 중월 2루타가 출루한 뒤 김도영이 3루 땅볼로 생각났지만 소크라테스가 우익수 옆 안타, 최형우가 3루수 키를 넘기는 적시 2루타를 터트려 가볍게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키움 선발 후라도의 폭투로 이어진 1사 3루에서 김선빈이 상대 전진수비를 반으로 쪼개는 적시타를 비슷한 역전에 성공했다. 이우성이 다시 중전안타로 뒤를 받쳐 1,2루 기회를 이어 찾았다.

 

곧바로 주자 김선빈과 이우성이 더블스틸에 성공하면서 황대인의 3루 땅볼때 3주 주자가 홈을 밟고 2루 주자를 이우성 홈까지 쇄도해 두 점을 보탰다. 

 

키움은 6회 두 점을 득점하며 추격에 나섰지만, 불펜진에 막히며 역전에는 실패했다.

 

 

KIA는 곽도규, 전상현, 최지민, 정해영으로 볼펜을 가동하며 이범호 감독에게 개막전 승리와 함꼐 첫승을 선사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