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시장' 외면하는 광주·전남, 2월 미분양 주택 4620가구

이효성 | 기사입력 2024/03/29 [14:57]
'분양시장' 외면하는 광주·전남, 2월 미분양 주택 4620가구
이효성 기사입력  2024/03/29 [14: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준호

지난 2월 광주·전남지역 주택 매매거래량은 전월보다 증가했지만, 미분양 주택은 전월보다 늘며 4000가구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분양가와 고금리로 아파트 매매거래보다는 아파트보다 비교적 가격이 낮은 일반 주택 매매거래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29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4년 2월 주택 통계'에 따르면 광주 미분양 주택은 904가구로 전월(860가구)대비 5.1%(44가구) 증가했다. 전남은 3716가구로 전월(3625가구)에 비해 2.5%(91가구)증가했다. 

 

전국에서 미분양이 늘어난 지역은 광주와 전남을 비롯해  △경기(33.4%)△대전(29.9%)△서울(2.1%)△경남(0.2%)등 6곳이었다. 

 

같은 달 광주지역 분양은 3839가구로 전월(191가구)대비 1910% 급증했으나, 전남은 '0'로 전월(224가구)대비 순감했다.

 

악성으로 분류되는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은 광주는 223가구로 전월과 같았으나, 전남은 1302가구로 전월(1210가구)보다 7.6%(92가구)증가했다. 준공 후 미분양은 아파트가 준공 즉 공사가 완료된 이후에도 분양이 완료되지 않고 남아있는 주택을 말한다.

 

광주·전남지역 미분양 주택이 늘어난 것은 분양가는 너무 오르고 대출금리는 떨어지지 않으면서 수요자들이 분양시장을 외면한 것으로 풀이된다.  가격 이 더 떨어질 것이란 관망세와 미분양 할인을 기다리는 수요자도 늘어나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주택도시보증공사가 얼마전 내놓은 지난 2월 광주·전남지역 민간아파트 3.3㎡ 당 평균 분양가는 각각 1904만원, 1214만원으로 전년동월대비 24.72%, 10.97% 각각 상승했다. 광주 아파트 분양가 상승률은 전국 최고다. 

 

반면 지난 2월 주택 매매거래량(신고일 기준, 전체주택)은 광주는 1387건으로 전월(1284건)대비 8.0%, 전년동월(1133건)대비 22.4% 각각 증가했다. 전남은 2088건으로 전월(1737건)에 비해 20.2% 증가했으나, 전년동월(2628건)대비 8.4% 감소했다. 

 

전월세거래량은 광주는 4936건으로 전월(4591건)에 비해 7.5% 증가했으나, 전년동월(5465건)보다 9.7% 감소했다. 전남은 4464건으로 전월(4523건)대비 1.3% 감소했고, 전년동월(5071건)대비 12.0% 감소했다. 

 

주택 매매거래량 및 전월세 거래량 등에 대한 세부 자료는 한국부동산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매매거래량 또는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